후생학원
대전어린이회관
g행복한우리복지관
 
 
 
   
 
70년의 은총을 세상으로 기독교연합봉사회 비전선언문

1949년 10월 10일, 70년 전인 오늘 기독교연합봉사회가 이 땅에 설립됐다. 가난과 무지, 식민지 수탈의 상해로 고통 받던 이 민족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고자 외국인선교사들이 초교파적으로 뜻을 모은 감동의 연합체다. 이후 기독교연합봉사회는 하나님 사랑, 농촌 사랑, 노동 사랑의 삼애 정신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농촌계몽과 선진화에 지대한 역할을 담당했다. 가난에 절망한 사람, 몸이 상해 좌절한 사람, 의지할 데 없는 아이들을 적극 돌보았으며, 그들이 스스로 일어설 수 있도록 가르치고 용기를 북돋았다. 소외된 이들에게 헌신하는 것은 하나님의 뜻이며 미래의 희망을 일구는 것은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는 것에 다름 아니기 때문이다. 기독교연합봉사회는 70년 동안 줄곧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우리를 필요로 하는 곳에 손을 내밀어 왔다. 사회가 발전하면서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과 노인, 소외계층, 장애인에 대한 보살핌과 어린이 복지에 대한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기독교연합봉사회는 종합사회복지 법인으로 변모하여 우리의 소명을 감당하고 있다.
수십년 동안 지속해 온 보육원 운영은 물론, 지역사회에 밀착하는 복지관 운영, 어린이와 가족의 삶의 질에 집중하는 어린이복지 기관 수탁운영, 전문적이고 탁월한 장애인 복지로 큰 성과를 내고 있는 행복한우리복지관 등은 우리 사회로부터 모범적이고 바람직한 봉사와 헌신의 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70년 세월, 수많은 사업을 펼쳐 왔고 고난 또한 적지 않았지만 우리의 소명은 일관되었다. 예수의 사랑으로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을 섬기며 봉사와 헌신으로 시대의 그늘진 곳을 밝히는 빛이 되는 것이다. 앞으로도 이 땅에 희망을 일구며 정진할 우리의 사명을 감당하고자 다음과 같이 기독교연합봉사회의 비전을 선포한다.

우리 기독교연합봉사회는 어렵고 힘든 이웃들을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섬기도록 부름 받았기에 이웃사랑의 손길이 요구되는 현장이 바로 우리들의 일터라 믿고 세대, 지역, 이념, 국경을 초월한다.
 
우리는 고통 받고, 소외되는 모든 이웃에게 희망을 주며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봉사한다.
 
우리는 자유와 정의, 평등의 가치를 확립하는데 참여하며, 교단과 교파를 넘어 화해와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구해 나간다.
 
우리는 종합사회복지법인으로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복지시스템을 구축하여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는 섬김과 나눔을 실천한다.
 
우리가 어려웠던 시절, 선교사들이 우리에게 도움을 준 것과 같이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제 3세계에 적극 지원하여 나눔의 선순환을 이룬다.